image
文대통령, 女컬링에 축전…"온 국민 한마음으로 '영미' 외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여자 컬링팀 김경애·김선영·김은정·김영미·김초희 선수에게 개별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2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축전을 공개하면서 "여자 컬링의 은메달은 국민 메달이다. 우리의 비석치기 놀이가 국가대표를 만들었다. 모두 축하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은정 선수 축전에서 "'영미'를 외칠 때마다 온 국민이 한 마음으로 함께 외쳤다. 김 선수의 바람대로 우리 모두가 컬링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경애 선수에게는 "어려운 순간 김 선수 손끝에서 나온 정확한 더블테이크아웃(한 번에 상대팀 스톤 두개를 밀어내는 것)에 우리 모두 환호성을 질렀다"면서 "언니(김영미)와 항상 의지하고 격려하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는 선수로 남길 바란다. 김 선수 자매의 효성이 아주 예쁘다"고 격려했다. 이어 김영미 선수에게는 "쉴 새 없는 스위핑으로 스톤을 정성스럽게 정확한 자리에 보냈다. 그 모습을 결코 잊지 못한다"면서 "전국의 '영미님'들이 올림픽 내내 어깨가 으쓱했을 것이다. 김 선수 아동후원 봉사도 감탄스럽다"고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김선영 선수에게는 "일본 경기에서 보여준 95% 샷 성공은 환상적이었다. '거북선 샷'이라 부르고 싶다"면서 "스위핑으로 어깨가 아파도 행복하다는 김 선수는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다. 할머니가 기뻐하실 것을 생각하면 저도 즐겁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초희 선수에게는 "의성 소녀들과 만난 의정부 소녀가 중국과의 경기에서 86%의 드로샷 성공률로 실력을 보여줬다"면서 "(다음 동계올림픽 개최지) 베이징까지 언니들과 즐겁고 당당하게 걸어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섯 명 선수 모두에게 "평범한 소녀가 평범한 친구를 만나 대단한 일을 이뤘다. 여자컬링 '팀킴'이 경기하는 모습을 오래오래 보고 싶다"며 앞으로의 멋진 활동을 기원했다. ego@newsis.com

이미지 설명글 文대통령, 패럴림픽 관람 독려…
靑 직원 업무중 관람 허용
문재인 대통령이 대회 개막 열흘 앞두고 있는 평창동계패럴림픽에 대한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어제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청와대 직원들에게 패럴림픽의 관람과 응원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 직원들이 패럴림픽 관람을 하거나, 또는 패럴림픽 관련 업무를 볼 때 공무로 인정을 해서 적극적으로 지원하라는 언급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내부 현장학습 제도를 활용해 직원들의 패럴림픽 관람을 유도하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직원들에게 현장학습 계획을 제출받고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인정되면 패럴림픽 관람을 허용할 방침이다. 관람이 승인되면 비서관급에서 현장을 인솔할 예정이다. 이러한 결정은 평창동계올림픽의 흥행을 패럴림픽까지 이어가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패럴림픽에 대한 국민의 성원을 보태는 데 도움이 되게 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평창패럴림픽은 다음달 9일부터 18일까지 열흘 간 강원도 평창·정선·강릉 일대에서 펼쳐진다. 전 세계 49개국 570여명의 선수들이 알파인 스키·아이스하키 등 6개 종목에 걸린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승부를 벌일 예정이다. kyustar@newsis.com ego@newsis.com

현장화보

평창스타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