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3연승' 키움, SK 잡고 KS 진출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