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고래불 국민야영장…예약 폭주 '대박'

기사등록 2017/06/19 15:48:38 최종수정 2017/06/19 16:15:1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영덕=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고래불 국민야영장이 개장 한 달 만에 방문객 4000명을 돌파하면서 이용료 수입만 6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사진은 지난 주말 고래불 국민야영장 전경.2017.06.19.(사진=영덕군 제공) photo@newsis.com
【영덕=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고래불 국민야영장이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고래불 국민야영장은 최근 무더운 여름철을 맞아 19일 기준 개장 한 달 만에 방문객 4000명을 돌파하고 이용료 수입만 6000만원을 기록했다.

 인근 영해면은 야영장 이용객들이 만세시장과 마트, 편의점을 찾아 생활소모품과 식료품을 구매하면서 지역경기가 살아나고 있다.

 이에 군은 지방세수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1석2조 효과를 보고 있다.

 현재 관리사무소엔 하루 100통 가까운 예약문의전화가 폭주하면서 상담직원들이 하루종일 쉴 틈이 없을 정도다.

 이런 추세라면 7~8월 여름 성수기엔 모든 캠핑사이트가 연일 매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 같은 추세에 맞춰 신속히 시설을 보완해 이용객 편의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주차단속시스템을 구축하고 조리실과 샤워실, 화장실도 확장하는 한편 유료예약자 전용시스템도 갖췄다.

 여름철 가족단위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바닥분수대와 물놀이장도 가동 준비를 마쳤다. 400㎡ 면적의 바닥분수대는 경관조명이 설치된 130여개 노줄에서 다양한 형태의 분수가 연출되며 주변에는 비가림 시설과 벤치도 설치했다.

 또한 놀이터 꼭대기에서 물이 쏟아지게 만든 물놀이장과 유아풀장은 여름철 동심을 한껏 유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고래불 국민야영장의 폭발적 인기는 해변과 솔숲 등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다양한 캠핑사이트가 비결이다. 생활가전이 잘 구비된 카라반은 인기 폭발이다.특히 사슴, 코끼리를 닮은 특제 카라반은 경쟁이 치열하다.

 25동의 카라반을 놓친 이들은 텐트장(110면)과 오토캠핑사이트(13면)에서 별 헤는 밤을 만끽할 수 있다. 해안루와 조형전망대에서 풍광을 즐기고 백사장과 송림 산책로를 거니는 운치도 매력적이며 취사장(4동)과 샤워장(3동), 화장실(4동) 등 편의시설은 캠핑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주변 관광명소도 풍부해 알찬 휴가를 보낼 수 있다. 행정자치부가 선정한 아름다운 자전거길 100선인 동해안 자전거길(대진해수욕장 ~ 고래불 해수욕장 ~ 병곡면 백석마을) 8㎞ 구간에서 그림 같은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영해 전통괴시마을과 만세시장, 창수 인량전통테마마을에서 다양한 관광체험도 할 수 있다.

 야영장 예약은 인터넷 홈페이지(stay.yd.go.kr/goraebul/)에서 가능하며 매월 지정일에 공개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장애인과 기초생활수급자, 국가유공자, 경북동해안 상생협의회 대상인 포항과 경주, 울진, 울릉 시·군민 등은 비수기에 요금 20%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이희진 군수는 “입소문을 타면서 전국 각지에서 많은 분들이 고래불 야영장을 찾고 있다”며 “영덕군 대표 관광지로서 고객 만족도 최고의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r.ka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