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부 '오락가락' 행보에 가상화폐 국제시세도 널뛰기

기사등록 2018/01/12 16:30:2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과천=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3층 브리핑실에서 법조기자단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01.11.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한국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시사했다가 하루만에 번복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면서 가상화폐 가격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12일 가상화폐 정보 업체 '월드코인인덱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0분(GMT 기준·한국시간 오후 3시30분) 현재 비트코인은 전날 종가보다 3.52% 오른 1만3889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폭락했던 다른 가상화폐 가격도 다소 회복됐다. 이더리움(6.77%), 리플(6.78%), 비트코인캐시(4.46%), 카르다노(4.59%), 라이트코인(3.67%), 넴(6.28%) 등 대부분의 주요 코인이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가 확정된 안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시장 심리가 호전됐다.

김 부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가 주장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해 "아직 조금 더 부처간에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합리적 수준의 바람직한 규제를 마련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상화폐 규제는) 블록체인의 문제가 있다.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의 하나라는 사람도 있고 산업, 보안, 물류와 같은 쪽에 연관성이 많다"며 "블록체인 문제에 있어서는 조금더 균형잡힌 시각에서 봐야한다는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전날 박상기 법무장관이 거래소 폐쇄에 대해 언급한 이후 가상화폐 국제시세는 한국발 뉴스에 따라 민감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11일 1만4930달러에서 출발한 비트코인 가격은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오전 10시30분) 박 장관의 기자회견 직후 13% 가까이 폭락해 오전 4시20분 1만2990 달러까지 떨어졌다.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도 모두 두자릿수로 하락폭을 나타내는 등 시장이 패닉에 빠졌다. CNBC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50분 가상화폐 시가총액은 주초에 비해 1060억 달러(약 113조원)나 증발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혁신성장 지원단 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1.12.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photo@newsis.com


이후에도 가상화폐 가격은 널뛰기를 거듭하고 있다.

청와대가 법무부의 거래소 폐쇄 계획이 확정안이 아니라고 해명한 뒤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오후 3시(한국시간 11일 자정) 1만4228 달러까지 회복됐다. 하지만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중단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날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오전 9시30분)에는 1만3076 달러까지 고꾸라지기도 했다.

이처럼 한국발 뉴스에 국제 시세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우리나라의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가상화폐 정보업체 크립토컴페어에 따르면 전체 비트코인 거래 중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6~12% 수준이다. 이더리움거래에서는 14%를 차지한다. 최근 부상한 가상화폐 리플의 경우에는 한국의 거래 비중이 33%에 달한다.

하지만 정부의 규제 예고에도 가상화폐 국내외 가격차를 뜻하는 '김치 프리미엄(김프)'는 해소되지 않는 모습이다.

현재 국내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1962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국내 가격이 국제시세에 비해 33.75%  비싸다. 이더리움(35.76%), 리플(34.43%), 비트코인캐시(35.10%) 등도 30% 이상 가격차가 나고 있는 상황이다.

 ahk@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