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한반도 주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개최에 "부적절"

기사등록 2018/01/12 23:38: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러시아 외무부가 한반도 안보 및 안정을 주제로 오는 15∼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개최되는 외교장관 회의가 부적절하다면서 반대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 뉴스에 따르면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번 회의의 구상은 냉전 의식과 사고방식의 재현"이라면서 "특히 최근 남북한 간 대화 징후가 보이는 상황에서 이런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또 “우리는 한반도 긴장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는 이벤트를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주최국인 캐나다가 발표한 이 행사의 목적, 즉 ‘북한에 대한 추가적 압박 강화를 위한 가능한 행보를 논의하겠다’는 것에 대해서도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난해 12월 22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미사일 '화성-15형'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합법적인 안보리 결의 이외 어떤 국가나 그룹의 제재는 법적 근거도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9일 남북한 고위급대화에 대해서는 “러시아는 남북간 대화를 증진하는 것을 도울 준비가 됐다”면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한반도 긴장은 정치적, 외교적으로만 해결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는 캐나다와 미국이 공동 주최국으로 한국전에 유엔군으로 참전한 유엔사령부전력제공국(UNCSS) 16개국 외교장관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개최된다.

 러시아와 중국은 유엔군 소속이 아니므로 이번 회의에 초대되지 못했다.

 중국 외교부도 지난 10일 "이번 회담에는 한반도 위기와 관련해 주요 당사국이 모두 참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sophis73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