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金···못 땄으면 이변

기사등록 2018/02/13 11:54:2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평창=뉴시스】 스포츠부 = 재미동포 클로이 김(18)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결선에서 1차 시기에 받은 93.75점을 지켜 우승했다.

 하프파이프 결선에서는 1~3차 시기 중 가장 높은 점수를 순위에 반영한다.

associate_pic5
결선 1차 시기에서 클로이 김은 완벽에 가까운 실력으로 93.75점을 획득, 1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서는 점프 후 착지를 하다가 넘어져 41.50점에 그쳤다.. 3차 시기 점수는 98.25점이다.

associate_pic5
클로이 김은 ‘천재 스노보더’로 불리는 월드스타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한국인인 재미한인 2세다. 4세 때 스노보드를 타기 시작해 6세 때부터 각급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2009년 호주 주니어챔피언십 우승을 스타트로 1인자의 위상을 굳혀왔다.

associate_pic5
2016년 US 스노보드 그랑프리에서 여자 선수 최초로 2연속 1080도 회전에 성공했다. 남자 하프파이프 ‘황제’ 숀 화이트(미국)와 함께 100점 만점을 기록한 선수이기도 하다. 전 세계에 100점은 클로이 김과 숀 화이트 2명뿐이다.

associate_pic5
미국 시사주간 ‘타임’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 30명’에 클로이 김을 올리고 있다.

 reap@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