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평창패럴림픽 휠체어컬링 현장 응원

기사등록 2018/03/13 22:30:1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평창=뉴시스】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7차전 우리나라와 스위스의 경기를 찾아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2018.03.13.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김정숙 여사는 13일 평창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 선수들의 휠체어 컬링 경기를 참관했다. 동계패럴림픽 개회식 이후 김 여사의 현장 응원은 이번이 3번째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7시50분 강원도 강릉시 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7차전 우리나라 대 스위스 휠체어 컬링 경기를 국가대표팀 리드인 방민자 선수와 스킵을 맡은 서순석 선수 가족들과 함께 관람했다.

  김 여사는 패럴림픽 기간 동안 가능한 모든 경기를 참관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패럴림픽 홍보에 발 벗고 나선 김 여사의 현장 응원은 지난 10일 바이애슬론과 지난 11일 아이스하키에 이어 3번째다.

  김 여사는 우리나라가 6대 5로 승리하자 "정말 잘 했다. 축하한다"고 말했다.

  휠체어 컬링은 2006년 토리노 동계패럴림픽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경기는 비장애인 컬링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만 휠체어에 앉아 스톤을 미는 데 사용하는 보조기구인 '익스텐더 큐'를 사용하는 게 특징이다.  

  국가대표팀은 남녀 혼성팀으로, 4명의 선수와 대체선수 1명으로 총 5명으로 구성된다.

  2009년 국가대표로 발탁된 방 선수는 "평생을 노심초사하며 딸 때문에 눈물짓던 노모에게 빛나는 메달을 걸어주는 것이 소원"이라고 밝혔다.

  서 선수는 국제패럴림픽대회위원회(IPC)가 선정한 휠체어 컬링에서 주목해야 할 다섯 선수 중 한 명으로 선정돼 이목을 사로잡았다.

associate_pic4【평창=뉴시스】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7차전 대한민국과 스위스의 경기를 찾아 손을 흔들고 있다. 2018.03.13. bluesoda@newsis.com
  세컨을 담당하는 팀의 막내 이동하 선수는 2012년 컬링을 시작해 국제 대회에서 꾸준한 상위권 성적을 거두고 있다. 또 다른 세컨 차재관 선수는 2006년 컬링을 시작해 현재는 쌍둥이 아빠로도 알려져 있다. 

  올해 나이 환갑인 서드 정승원 선수는 팀의 맏형 역할을 하고 있다.

  앞서 국가대표 선수들은 예선 6차전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11대3으로 완승했다.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