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행' 두번째 폭로자, 오늘 검찰에 고소장 제출

기사등록 2018/03/14 00:01: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03.09.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안희정(53)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피해자가 14일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키로 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13일 밤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14일 오후 3시30분 안 전 지사의 두번째 피해자의 고소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한다"고 밝혔다. 전성협은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비서 김지은(33)씨의 지원도 맡고 있다.

 전성협이 말하는 두번째 피해자는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속 연구원 A씨로 추정된다. A씨는 앞서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총 7차례에 걸쳐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전성협을 통해 폭로했다. 이 연구소는 안 전 지사가 설립을 주도한 싱크탱크 조직이다.

 A씨의 고소장은 법률 대리인인 오선희·신윤경 변호사가 제출한다. 이들은 서부지검에서 고소 취지를 설명하는 등 언론과의 간단한 질의응답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김씨의 고소로 수사에 착수한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이날 안 전 지사의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및 경기도 광주시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south@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