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갈등에.…SK하이닉스, 도시바 인수도 암초

기사등록 2018/04/16 11:42:0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패권다툼에 中 당국 심사 지연…2차 마감 시한 넘길 듯
6월까지 마무리 못하면 매각 철회 가능성도 커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SK하이닉스가 참여한 '한미일 연합'의 일본 도시바메모리 인수가 미중 간 무역분쟁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미국과 패권다툼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이끄는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메모리 인수에 대한 승인 심사를 미루고 있는 탓이다.

미국발 보호무역 정책에 중국 역시 자국 산업을 위해 글로벌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6일 반도체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주도하는 특수목적법인 '판게아'는 지난 13일까지 중국 반독점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중국 정부 승인 이후 계약을 마무리하는 데까지 2∼3주가량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이번 인수·합병(M&A)의 2차 마감 시한인 다음 달 1일까지 마무리하기가 힘들어졌다.

지난해 9월 도시바 본사와 계약을 체결한 한미일 연합은 당초 올해 3월 말까지 도시바메모리 인수를 마무리짓는 것이 목표였다.

이를 위해서는 반도체 수급이 많은 주요 8개국에서 반독점 심사를 받아야 하는데 최종 관문인 중국 당국의 심사가 중단된 상태다. 한국과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브라질, 필리핀, 대만 등 7개국은 도시바 메모리 매각안을 승인했다.

중국은 자국 기업들이 낸드플래시 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는 데다, 한미일 연합에 SK하이닉스가 포함된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가 반도체 시장에서 영향력이 지나치게 커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중국과 미국이 국제 통상질서를 놓고 주도권 싸움을 벌이면서 중국 정부가 미국 기업이 관련된 M&A 거래에 대한 검토를 일부러 지연시키고 있다고 반도체 업계는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도 "중국이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 인수, 퀄컴의 네덜란드 NXP반도체 인수 등 미국 기업이 관련된 M&A 거래 승인에 대한 검토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미국과의 무역 분쟁이 주된 이유"라고 진단했다.

중국 당국의 심사가 지연되며 도시바가 낸드플래시 자회사 도시바메모리 매각을 철회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6월 말로 예정된 도시바의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재협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해외 투자자 일각에서는 도시바 메모리의 실적이 호조를 보임에 따라 "수익력 있는 반도체 사업을 매각할 필요가 없다"며 매각 철회나 매각액 인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SK하이닉스는 베인캐피털이 인수를 위해 세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3950억엔(약 4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간접 참여했다. 10년 동안 15% 넘는 지분을 취득할 수 없으며 도시바 메모리의 기밀 정보에도 접근할 수 없다는 조건이 붙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도시바 쪽에서도 6월까지는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진 상황인 만큼 우선은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kje132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