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강풍 동반 폭우 '하늘길' 스톱…인천공항 30편 차질

기사등록 2018/05/16 15:53: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인천공항 회항 8편·지연 22편
활주로에 마이크로버스트 발생
오후 2시 기상호전…회항편 복귀중

associate_pic4【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26일 서해안의 짙은 안개와 미세먼지로 인해 인천공항에 도착하려던 여객기가 주변공항으로 회항하는 등 지연편도 속출하고 있다. 이날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계류장에 대기중인 여객기. 2018.03.26.  mania@newsis.com
【인천=뉴시스】홍찬선 기자 = 16일 중부지방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로 인해 인천공항에 이·착륙하려던 여객기들이 회항 및 지연됐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7분께 인천공항 활주로에 윈드시어의 일종인 마이크로버스트가 발생하면서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었다.

 윈드시어란 바람의 방향이나 세기가 갑자기 바뀌는 현상을 뜻하며, 마이크로버스트는 강한 회전으로 인한 돌풍을 말한다.

 또 저시정 운영1단계가 추가로 발효되면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도착하려던 LH712 등 8편이 김포공항(3편)과 청주공항(2편)을 비롯해 중국 칭다오 공항(2편), 옌타이 공항(2편) 등으로 회항했다.

 강풍을 동반한 폭우 여파로 인천을 출발해 마카오로 향하려던 7C200 등 총 22편이 지연됐다.

  공사 관계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악화됐던 기상이 호전되면서 현재 여객기 이착륙이 정상운영 되고 있고, 회항했던 여객기 대부분이 인천공항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mania@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