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O리그 일정 나왔네, 3월29일 개막-올스타 휴식 7일간

기사등록 2018/05/16 17:53: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잠실 야구장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내년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3월29일 개막한다. 올스타전 휴식기는 4일에서 7일로 늘어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6일 오전 2018년 제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9년 경기일정 편성 원칙을 확정했다.
 
 2019년 정규리그는 올해보다 5일 늦은 3월28일 금요일에 막을 올린다.

 2017년 상위 5개팀인 KIA 타이거즈(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와 두산 베어스(잠실구장), 롯데 자이언츠(사직구장), NC 다이노스(마산구장), SK 와이번스(인천 SK행복드림구장)의 홈 구장에서 개막전을 치른다. NC는 새로 개장하는 야구장에서 다음 시즌을 시작한다.

 개막전 상대팀은 순위와 관계없이 팬들과 마케팅 등을 고려해 편성한다.

 내년 올스타전은 7월20일 토요일에 열린다. 올스타전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후반기에 경기력을 향상하려면 조금 더 휴식이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을 수렴해 기존 4일이던 올스타 휴식기가 7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7월 19일부터 25일까지 휴식기가 된다.

 2019년 시범경기는 3월 14일 개막해 팀당 10경기씩 총 50경기를 치른다.

 KBO는 10개 구단의 다음 시즌 운영 계획 수립과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 극대화를 위해 포스트시즌 종료 후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시즌 경기일정을 최종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jinxiju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