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문정인, "宋, 맥스선더에 B-52전폭기 전개 안되게 했다" 발언 놓고 논란

기사등록 2018/05/16 20:30: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송정역 역장실에서 5·18민주화운동 단체장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송 장관은 면담에 앞서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월 영령에 참배하려 했지만 일부단체가 시위를 벌여 취소했다. 2018.05.14.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북한이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 중지를 선언한 가운데, 미국 전략폭격기 B-52의 맥스선더 훈련 참가 여부와 관련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간에 말이 엇갈리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문 특보는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남북정상회담 평가와 북미정상회담 전망'을 주제로 개최한 포럼에 참석해 "B-52전략폭격기는 아직 전개 안됐고 내일부터 할 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 맥스선더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전개가) 안 되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문 특보가 공개적으로 '송 장관이 브룩스 사령관을 만나 B-52가 전개되지 않도록 이야기했다'고 발언하면서 국방부에는 문 특보의 발언 진위 여부를 놓고 문의가 이어졌다. B-52는 미국의 핵우산 관련 전략자산으로 북한에서 특히 민감하게 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국방부는 문 특보의 발언이 송 장관이 설명한 것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국방부는 문 특보 발언이 알려진 이후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를 보내 송 장관과 문 특보가 오찬을 가졌지만, 송 장관은 B-52 훈련 참가에 대해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항상을 위한 훈련이기 때문에 B-52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또 송 장관은 문 특보의 훈련 관련 질문에 대해 'F-22는 한국에 전개했으나 훈련 기종은 매년 변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복수의 군 관계자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날 문 특보에게 '미군 훈련이더라도 단독 훈련이면 B-52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안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동아시아미래재단 창립 11주년 기념 대토론회에 참석한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2017.09.27.  yesphoto@newsis.com
한편 송 장관은 문 특보와의 오찬에 앞선 이날 오전 8시께 국방부 청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만나 북한이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를 이유로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 통보한 것과 관련해 30여 분간 긴급 회동을 가졌다.

 이날 둘의 회동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송 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이 나눈 이야기는 한·미 군 당국간 비밀에 붙이기로 한 것으로 군 관계자는 전했다.

 ksj87@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