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훌륭·강한·재미·전략적·영리"…트럼프, 김정은 칭찬일색

기사등록 2018/06/13 14:11: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트럼프, 폭스뉴스 인터뷰서 상당 부분 김정은 칭찬
"김정은, 핵프로그램 해체 즉시 시작할 것으로 믿어"
"레토릭 싫어하지만 그것 아니었으면 지금은 없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모습을 13일 보도했다. 2018.06.13.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강한 녀석(strong guy), "훌륭한 협상가(great negotiator)"라며 각종 찬사를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김 위원장과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후 폭스뉴스 간판앵커 숀 해너티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아주 좋은 성격을 갖고 있고, 재미있다, 그리고 아주, 아주 영리하다"면서 "훌륭한 협상가이고, 아주 전략적인 녀석(very strategic kind of a guy)"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북미정상회담 "처음부터 아주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자신이 북한을 향해 쏟아냈던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등 각종 협박성 발언들과 관련해선 "레토릭(수사)이 없이는 우리는 여기에 있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수사를 싫어한다고 생각하고, 때때로 내가 (수사를 동원해)어리석은 짓을 한다고 느끼지만,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과정에 대해 "정말로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면서 "나는 이제 우리가 북한의 빅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김정은이)돌아가서 사실상 즉시 그것을 시작할 것이라고 믿는다. 그는 이미 그 사실을 지적했고 당신은 그가 한 일을 보았다"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이 핵 프로그램 해체가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했다고 강조하면서, "(김정은은)비핵화가 돼야 한다는 것을 완전히 이해했다. 그는 그것과 싸우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한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선의로 협상하는 한 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인지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가(김정은이) 이것을(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돌아갔다고 생각한다. 그는 그것을 끝내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년 6개월 동안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났다 일주일 만에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에 대해선 " 헛되게 죽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훌륭한 젊은이었고, 오토가 없이는 이 모든 것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를 떠나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면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을 신뢰하지만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도록 "확인"해야 할 것이라며 검증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그를 확인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그를 확인하고, 또 매우 강하게 확인해야 할 것이다"라며 "그는 완벽하고 완전한 계획을 갖고 있다. 그는 그것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한 우려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는 그것을(비핵화를) 끝내기를 원한다. 그리고 우리는 그 모든 것이 일어나기를 원해야 한다"고 했다.

 always@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