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차이나] ZTE 주식 13일 거래 재개…폭락으로 거래 일시중지

기사등록 2018/06/13 13:45: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시가총액 2조2100억원 증발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최근 미국 정부로부터 제재를 면제받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 주식거래가 13일 재개됐지만 첫날 폭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날 신랑 경제채널 등은 ZTE 종목이 선전거래소와 홍콩증권거래소(A주 종목명: 000063.SZ, H주 종목명: 0763.HK)에서 모두 거래를 재개한 가운데 거래 약 30분만에 일일 하한가(10% 하락)를 넘어서 거래가 중단됐다고 전했다.

 ZTE 주가는 10% 하락해 주당 28.18위안을 기록했고, 하루만에 시가총액에서 131억2400만위안(약 2조2100억원)이 증발했다.

 이에 앞서 전날 저녁 ZTE는 공고문을 통해 미 상무부 산하 산업안보국(BIS)이 제재령을 해제하기로 하면서 13일부터 주식거래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ZTE는 또 미국 측이 벌금과 보증금 명목으로 요구한 14억 달러(약 1조5000억원)를 내기로 했고, 30일 이내 이사회 전원을 교체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새 이사회 구성과 함께 3명 이상 이사들로 구성된 독립적인 심사 위원회를 두기로 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4월 ZTE가 대북·대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에 따른 이행 조치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미국 기업과 7년간 거래를 금지했었다.하지만 지난 7일 10억달러의 벌금과 4억달러의 보증금을 내는 등 조건으로 ZTE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기로 했다. 하지만 미국 상원은  ZTE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 완화 조치를 무력화하기 위한 법안을 곧 처리한다고 밝혔다.

 sophis73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