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경수-김태호 '엎치락 뒤치락' 외에는 이변 없어

기사등록 2018/06/13 23:45:0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김경수, 오후 11시 넘어서야 김태호에 역전
이후 재역전 거듭하다 김경수가 격차 벌려
인천, 개표 초반 유정복이 박남춘 앞섰다 역전
재보궐 선거에선 충북 제천·단양에서 접전

associate_pic4【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부인 김정순 여사와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선거사무소에서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취재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2018.06.18. hjm@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가 속속 진행되는 가운데 경남지사 선거에서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 간 '엎치락 뒤치락' 접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외 지역에서는 이렇다할 대역전극 가능성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경수 후보와 김태호 후보 간 접전은 개표 초기부터 지속되고 있다. 오후 8시 개표에서는 김태호 후보가 49.3%, 김경수 후보가 46.3%로 앞섰고 오후 8시40분 개표에서는 김태호 후보가 52.6%로 김경수 후보(43.4%)와의 격차를 더 벌렸다.

 오후 9시35분 개표부터는 김경수 후보가 44.8%의 득표율을 보이며 51.0%의 김태호 후보를 추격했다. 오후 10시30분에는 김경수 후보가 47.0%, 김태호 후보가 48.8%로 5%p 이하 차이까지 좁혔다.

 당초 이날 오후 6시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에선 김경수 후보가 56.8%로 40.1%를 얻은 김태호 후보를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시간 개표가 시작되자 출구조사와 달리 김태호 후보의 득표율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자 민주당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오후 11시 돼서는 김경수 후보(48.0%)가 김태호 후보(47.9%)를 17표 차로 역전시켰다가 개표가 이어지면서 1위가 뒤바뀌었다. 오후 11시20분 기준으로는 김경수 후보(48.2%)가 김태호 후보(47.7%)에 2411표 차로 다시 앞서고 있다.

 인천시장 선거의 경우 출구조사에서는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59.3%로 유정복 한국당 후보(34.4%)보다 우세했으나 오후 8시 개표에서 유정복 후보가 56.9%, 박남춘 후보(37.8%)를 앞섰다.

 그러다 오후 9시35분 개표에서 박남춘 후보가 48.10%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유정복 후보(46.11%)에게 역전했다.
 
 전국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출구조사 결과부터 접전으로 분류된 충북 제천·단양에서 치열한 득표싸움이 연출됐다.

 오후 9시20분 기준 개표에서는 이후삼 민주당 후보가 50.1%, 엄태영 한국당 후보가 45.3%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오후 10시에는 이후삼 후보(47.6%), 엄태영 후보(47.2%)로 0.4%p 차이까지 격차가 줄었다.

 오후 10시30분 개표에서는 이후삼 후보가 48.2%, 엄태영 후보가 46.3%를 나타냈고 오후 11시 기준으론 이후삼 후보 51.5%, 엄태영 후보 42.8%로 차이가 다소 벌어졌다.
 
 출구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47.6%, 엄 후보가 45.7% 득표율을 보여 근소한 차이로 이 후보가 이기는 결과가 나타났었다

 jmstal0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