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800만 달러 대북공여…적절한 시점에 추진"

기사등록 2018/08/10 12:22:2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한미 공중연합훈련)에 반발해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 논의를 위한 고위급회담 취소를 통보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통일부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18.05.1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통일부는 10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800만 달러 공여와 관련, 적절한 시점에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국제기구 공여 부분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국제기구와 협의해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의소리(VOA)는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를 인용, 한국 정부의 800만 달러의 집행이 비핵화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세계식량계획,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주의 사업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했지만, 북한의 도발 등으로 집행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6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인도적 대북지원 가인드라인을 채택하면서 800만 달러 공여를 통한 대북 인도주의 사업 집행이 앞당겨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부대변인은 "800만 달러 공여와 관련해서는, 이번 가이드라인 채택과 우리 정부의 국제기구 공여 문제와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며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적절한 시점에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는 비핵화 속도에 따라서 남북 교류협력 관련된 사안들을 결정해 나간다는 입장임을 여러 번 말씀을 드렸다"며 "미국측과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모든 사업들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ksj87@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