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잇는 튼실한 다리 놓인 느낌"

기사등록 2018/09/14 13:55:0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조금 누그러졌지만···한반도,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 흘러"
"오순도순 사는 모습, 개성 넘어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길 기대"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8.09.02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공식 개소한 것과 관련해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며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한편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이날 오전 개성공단 내 청사에서 개소식을 갖고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 남북은 차관급 소장을 중심으로 주 1회 정례회의를 열어 주요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남북 간 소통창구 역할을 하게 될 공동연락사무소는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된다.

  kyustar@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