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9·13부동산대책 지지…추가 대책 가능"

기사등록 2018/09/14 14:43:4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서울 집값상승 잡기 위해 보유세 강화 등 필요하도 말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8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18.09.1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정부의 9·13부동산대책과 관련,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으로 시장이 안정화될 것을 기대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예전부터 서울의 집값 상승을 잡기 위한 방안으로 보유세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해 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집은 '사는 것'이 아닌 '사는 곳'이다. 이런 집에 대한 패러다임이 확립될 수 있도록 정책적 유도를 해 나가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이를 위해 보유세 강화, 다주택자에 대한 투기수요 차단 정책과 같은 핵심적인 조치가 실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물론 1100조가 넘는 시중 유동자금에 대한 대책 마련 또한 필요하다는 여론이 많다. 그래서 이번 대책으로만 끝낼 것이 아니다"라며 추가 대책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기로 인한 불로소득이 아닌 중산층과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라면 추가적인 정책수단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앞으로 서울시는 주택공급 확대 정책과 관련해 분명한 원칙을 갖고 정부와 협력하겠다"며 "특히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의 지속적인 보급을 통해 집 걱정 없는 서울의 미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