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마' 멕시코 남성 "여성 혐오...풀려나면 또 살해"

기사등록 2018/10/10 15:30: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멕시코시티= AP/뉴시스】 멕시코 경찰이 올 1월 멕시코주, 할리스코주, 나야리트주에서 발견한 대형 시신 암매장 무덤들을 발굴하는 장면(멕시코 검찰제공).   멕시코주에서는 지난 주 10월 4일 여성 20여명을 살해한 부부가 시신을 조각 내 암매장한 곳이 드러나면서 이들이 체포되었다. 2018.10.09    

【멕시코시티=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최소 10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멕시코 남성이 "나는 여성들을 혐오한다. 다시 풀려난다면 또다시 여성들을 죽이겠다"고 말했다.

 멕시코 검찰은 후안 카를로스라는 이름의 이 용의자가 살해한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판매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카를로스는 지난주 멕시코시티 북쪽의 에카테펙스에서 절단한 사체를 아내와 함께 유모차에 실어 나르다가 체포됐다.

 카를로스는 최소 20명의 여성을 살해했다고 자백했지만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는 10명뿐이다. 검찰은 또 살해한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팔았다는 카를로스의 자백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를로스는 또 자신이 10살 때 자신을 돌보던 베이비시터에게 성적 학대를 당했으며 자신의 어머니가 아버지를 살해하려 해 여성들을 혐오한다고 말했다. 또 자신은 더러운 세상을 깨끗하게 만들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dbtpwls@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