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변호사, 성폭행 의혹에 “완벽한 조작”

기사등록 2018/10/11 09:18:5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우디네=AP/뉴시스】호날두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성폭행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유벤투스)측이 입을 열었다. 그의 법정 대리인은 호날두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1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호날두의 변호사인 피터 크리스티안센은 성명을 통해 “완벽하게 위조된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독일 슈피겔은 호날두가 2009년 6월 라스베이거스의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캐스린 마요르가라는 여성을 성폭행 했고, 합의와 추후 공개하지 않는 조건으로 37만5000달러(약 4억원)를 여성에게 건넸다고 전했다.

호날두는 사건이 불거지자 곧장 “성폭행은 내가 믿는 모든 것을 거스르는 끔찍한 범죄”라며 부인했다. 이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던 호날두는 변호사를 통해 다시 한 번 결백을 주장했다.

호날두 변호사는 “호날두는 언론의 관심이 되는 일에 익숙하다”면서 “모든 언론이 조작이 쉬운 도난 당한 디지털 문서를 보도하고 있다. 매우 유감스러운 일”고 비난했다.

호날두 측은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과 합의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혐의를 시인했기에 한 행동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associate_pic4【라스베이거스=AP/뉴시스】호날두 변호인
호날두 변호사는 “합의 위반과 이후 제기된 비난을 보면서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합의는 결코 유죄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 그저 호날두는 자신을 향한 터무니없는 의혹들을 끝내기 위해 자문단의 조언을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호날두는 상호 합의한 것을 부인하진 않는다. 하지만 그 동기는 왜곡됐다”고 덧붙였다.

호날두 측이 공방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사건은 장기화 될 공산이 커졌다. 여성 측은 현재 언론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는 상태다. 

hjkw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