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의 섬을 치유의 섬으로'···강정마을 주민에 건넨 文의 약속

기사등록 2018/10/11 16:24:4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盧정부 때 유치 결정 해군기지···반복된 갈등에 '부채의식'
文대통령 "전쟁 아닌 평화 거점으로"···'평화 역설'로 설득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일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해상사열을 하고 있다. 2018.10.1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우여곡절 끝에 성사된 제주 국제관함식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해군기지 건설로 상처를 입은 강정마을 주민의 감정을 어루만졌다. 노무현 정부 때 뿌려진 씨앗으로 갈등을 겪어야 했던 강정마을 주민에게 치유를 약속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제주도에 해군 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강정마을 주민들의 아픔과 상처는 제주 해군기지 건설 당시부터 준공 후 2년이 흐른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지역 내 갈등을 의미한다. 반대시위와 정부의 진압, 손해배상 소송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에게는 깊은 상처가 남았다.

  대선후보 시절 "강정의 눈물을 닦겠다"던 문 대통령이 집권하면서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던 강정마을 주민들이었지만, 정부가 국제관함식 개최 장소로 제주 해군기지를 밀어붙이면서 두 번 상처 받았다.

  같은 마을 주민들 사이에서도 찬성파와 반대파로 의견이 나뉘고, 회유와 설득 과정에서 분열과 반목이 계속됐다. 급기야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중재자로 나서면서 어려운 결정을 이끌어냈지만, 정부 방침에 어쩔 수 없이 끌려간 측면이 없지 않았다는 목소리가 작지 않았다.

  참여정부 시절 시민수석으로 재임하며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관여해 온 문 대통령은 이 모든 과정을 누구보다도 잘 알기에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일종의 강정마을 주민에 대한 마음 속 '부채의식'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당초 약속했던 민군복합항과 달리 군항의 성격이 더 강해졌지만 참여정부 때 '불행의 씨앗'이 심어졌다는 점을 완전히 부인하기는 어려웠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부담을 안고서도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관함식 참석은 물론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를 자청하며 직접 설득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일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함상연설하고 있다. 2018.10.11. photo1006@newsis.com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07년 참여정부 때 강정마을에 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처음으로 결정됐었다"면서 "그 뒤에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기 때문에 문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치유를 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러한 문 대통령의 평소 생각이 이날 연설문에 고스란히 녹아 있었다. 문 대통령이 "이곳 해군 기지를 전정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한 것은 평화를 요구하는 강정마을 주민을 의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청와대는 강인한 힘 위에서 평화가 만들어진다는 개념의 '평화의 양면성'에 빗대 문 대통령의 의중을 풀이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평화에는 양면성이 있는 것 같다. 회피함으로서 평화를 지킬 수 있고, 적극적으로 문제에 대처해서 평화를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과거 구한말에 힘이 없어 러일전쟁의 피해를 고스란히 입었듯, 강한 국방력을 갖춰야 우리 앞바다에서 열강들이 충돌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평화가 갖고 있는 일종의 역설적인 개념을 강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라며 "그 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고 강한 해군력을 강조했다.

  kyustar@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