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미국 대북제재 강화속 의료지원 막혀 있어"

기사등록 2018/10/12 00:00:2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국제적 제약 탓 준비만…더 큰 것 기다리는 형편"
박능후, 발언 후 오해 소지 있어 속기록 삭제 요청도
복지부 차관 "고위급·실무회담서 확산해 나갈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포함)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1.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1일 결핵 등 대북 의료지원과 관련해 "여러 경로로 접촉하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미국에서 막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발언한 뒤 "미국에서 막고 있다는 것은 의료지원만 막고 있는 것이 아니라 대북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전체적으로 막고 있다는 말"이라고 해명하면서 속기록에서 발언 삭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 발언은 '문재인 정부 들어 대북 의료지원이 주춤하고 있다'는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박 장관은 "저희도 하고자 하는데 여러 가지 국제적 제약 때문에 준비만 하고 있다"면서 "저희들이 조금 더 큰 것을 보고 기다리는 형편이라고 이해해주면 되겠다"고 말했다.

 특히 결핵과 관련해선 "지금 당장은 질병관리본부와 협동으로 오고가는 사람들 간 검역은 하고 있다. 교류가 확산되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권덕철 복지부 차관도 "9월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에 명시적으로 방역과 보건의료 교류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10·4 남북공동선언 11주년 기념식에 갔는데 당국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금 더 고위급과 실무회담 통해서 그 부분을 확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limj@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