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발언'에 원·달러 환율 '출렁'…달러가격, 하루새 추락

기사등록 2018/10/12 10:01: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트럼프 연준 비난 발언, 달러 약세 불러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자신의 집무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11.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폭등했던 원·달러 환율이 다시 하루 만에 내려와 연일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여파로 분석된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44.4원)보다 7.9원 내린 1136.5원으로 출발했다. 전일 1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가 다시 폭락한 것이다.

미 트럼프 대통령의 연준 비난 발언이 달러 약세를 불렀기 때문이다. 11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인상 기조를 띄고 있는 연준에 대해 "미쳤다" "까분다" 등의 폭탄발언을 퍼부었다. 이 발언을 시장이 완화적 신호로 해석하며 달러가 약세로 접어들었다.

전날 원화 상승폭이 매우 커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일정 부분 조정됐을 것으로 보는 분석도 있다. 당분간 환율 변동성은 계속되겠으나 장기적으로는 1100원 선에서 균형을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임동민 교보증권 연구위원은 "신흥국(한국) 위험이 단기적으로는 제거될 수 없어 불확실성이나 변동성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다만 한국의 경상수지 등 펀더멘털은 건전하므로 장기적으로는 1100원을 상회하며 변동성이 약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min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