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종로고시원 화재 참담…주거취약계층 주거 공급해야"

기사등록 2018/11/09 11:13:5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정의당 최석 대변인. 2017.08.2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정의당은 9일 종로에서 발생한 고시원 화재와 관련해 "언제까지 반복되는 인명사고를 지켜봐야 하는지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새벽에 일어난 사고임을 감안해도 짧은 시간에 번진 불길에 사상자의 피해가 너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노후 건물에 스프링클러 등 최소한의 소방장치도 없었고 불길에 출입구까지 막혀 화재 피해가 더 커졌다"며 "이번 사고로 고시원은 안전에 매우 취약한 주거환경이라는 점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시원은) 작은 방들이 붙어있고 통로도 매우 좁아 일단 불이 나면 인명 피해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최근 5년간 252건의 화재가 발생했을 정도로 사고도 빈번하게 일어났다. 소방안전의 사각지대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번 사고의 사상자 대부분이 고시원에서 머물며 일용직 근로를 했던 고령의 노동자들이라는 점은 더욱 안타깝다"며 "올해 초 종로에서 발생한 여관 화재와 마찬가지로 저소득 취약계층이 위험하고 불안정한 주거 환경에 여전히 노출되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방안전 사각지대의 문제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관련 당국은 고시원을 포함해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안전대책을 다시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거 취약계층에 대해 안정적인 주거 공급도 함께 논의해야 한다"며 "사고 후 땜질식 처방이 아니라 근본적인 대책을 논의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gogogirl@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