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원책 해촉 결정…권한 벗어난 주장 수용 어려워"

기사등록 2018/11/09 13:54: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8.11.08.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해촉 결정과 관련해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입장 자료를 통해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을 드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경위야 어찌됐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라며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라며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kafka@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