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북미회담 연기 美 의미부여 안해, 일정 조정 중"

기사등록 2018/11/09 13:57: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김정은 연내 방한, 미 동향 감안해 이뤄내도록 노력"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1.09.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북미고위급회담 연기는 일정 문제 때문이며 미국 정부도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미 정부의) 설명이 일단 그렇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연기된 일정을 미북 사이에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번 달 안이라고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북미 고위급회담이 적어도 올해 안에 빠르면 이달 내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게 합리적이냐'는 질의에는 "그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북한이 가지고 오는 진전된 안이 없어서 북미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게 아니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는 "그런 분석과 해석은 가능하다"면서도 "다만 미국은 회담에 대해 향후 시간이 조정돼 열릴 것이라고 확정적으로 얘기하고 있다. 또한 회담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1.09. since1999@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을 측정하기보다는 미국 사회는 물론이고 주변국 동향을 감안하면서 남북 사이의 약속인 연내 방한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미국의 중간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하원 지도부의 윤곽이 드러나면 외교적인 노력을 펼치겠다"면서 "적극적인 대미 외교를 펼쳐야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sho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