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민주·한국당, 기득권 동맹…국민에 대한 배신행위"(종합)

기사등록 2018/12/06 16:45:3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바른미래당, 여야정협의체도 거부
"배신의 정치, 응분의 대응 있을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장병완 민주평화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2019년 예산안 잠정 합의안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2.06.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강지은 유자비 기자 =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기득권 양당의 기득권 동맹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야 3당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결국 정치개혁을 위한 국민적 열망을 거부하고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양당은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국민이 원하며 국민을 위한 개혁은 버리고 결국 철저한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며 "여당 민주당은 결국 촛불민심을 거역한 정치개혁 거부의 길로 나가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 역시 오랜 정치의 숙원을 계속 모른 척 해오다가 결국 여당과 야합을 했다"며 "양당은 기득권을 위해서라면 정치개혁을 중단하는 정도가 아니라 역행도 서슴지 않고 있다. 그것이 양당의 맨얼굴"이라고 일갈했다.

이들은 "이번 예산안 야합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을 명령한 국민의 의사를 철저하게 건설하는 패권주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모습을 숨기지 않는 것"이라면서 "국민의 이름으로 경고한다. 양당은 야합을 멈춰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우리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어제 정개특위에서 합의된 초안에 한국당이 강하게 요청하는 도농복합형 문제를 검토하는 것을 포함해 정개특위에 위임해 정하도록 돼 있었다"며 "거의 합의된 듯 했지만 민주당에서 선거제도 개혁에 책임을 맡고 있는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김종민 정개특위 간사와 회의 한 후 합의문을 도저히 받을 수 없다고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도농복합형을 검토하는 문구가 빠지면 합의를 할 수 없다고 해서 결렬이 됐고 이 상황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관영(오른쪽부터) 바른미래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2019년 예산안 잠정 합의안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18.12.06.since1999@newsis.com
애초 합의문 초안에는 ▲연동형을 원칙으로 하고 비례의석 비율을 확대한다 ▲의원선출방식, 도농에 대해서는 정개특위 합의에 위임한다 ▲석폐율 등 제도도입을 적극 검토한다 ▲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은 1월 임시국회에서 확정한다 ▲정계특위 활동 시한을 연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김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그는 "이것마저도 끝까지 거부한 거대 양당에 깊이 실망하고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또 교섭단체 3당이 합의해 감액한 5조원과 관련해 "거대 양당에 철저한 담합에 의한 지역구 예산 챙기기 시작될 것"이라고도 했다. 바른미래당은 여야정협의체도 거부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야 3당의 간절한 요구이고 국민의 희망 사항인 정치개혁,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해 싸늘한 찬물로 불을 꺼버리는 행위는 국민 이름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향후 정국 운영에서 야 3당을 배신하는 당과 어떤 협조를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갖은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배신의 정치에 대해서는 응분의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촛불과 개혁을 얘기한 민주당이 청산하겠다는 적폐 본당과 손을 잡는 것"이라며 "야합도 이런 야합이 없다. 20대 국회에 더불어한국당이 생긴 것을 국민과 함께 규탄하면서 야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gogogirl@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