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베트남 국회의장 만나 "아세안국가중 제1파트너"

기사등록 2018/12/06 19:2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전력 강화에 기여"
응언 의장 "한국, 가장 중요한 파트너로 꼽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응웬 티 킴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12.06.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후 응웬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에게 "베트남은 교육, 투자, 인적교류 등 모든 면에서 아세안(ASEAN)  국가 가운데 우리의 제1의 협력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청와대 2층 접견실에서 열린 응언 국회의장과 접견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신남방정책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지난 3월 베트남 국빈 방문에서의 만남을 거론하며 "이렇게 한국에서 다시 뵙게 돼서 반갑다"며 "의장님의 공식 방한을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 국빈 방문 때 양국이 협의했던 방안들이 순조롭게 이행되고 있어서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양국 관계는 모든 면에서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 이런 가운데 의장님의 방한은 양국 의회 간 협력관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요즘 우리 베트남에서 축구 열기가 대단한데 베트남 축구가 이번 동남아선수권 대회에서 좋은 성적 거두고 있는데 축하드린다"며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전력 강화에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한국에도 많은 베트남인들이 거주하면서 한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고, 또 우리 문화를 더욱더 풍성하고 다양하게 만드는 데 크게 역할을 하고 있다"며 "여러모로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계속해서 가장 친한 나라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응언 의장은 이에 "이번에 문희상 국회의장의 초대를 받고 공식 방문하게 됐다"며 "문 의장님과 제가 두 나라의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의원 의회 외교를 실시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양국 국회와 국민이 협력을 강화해서 두 나라 정부 간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베트남은 한국을 가장 중요한 파트너로 꼽고 있다"며 "정치,외교,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베트남 국빈 방문은 베트남 정부에게 아주 깊은 인상을 남겨줬다"며 "대통령님이 국빈방문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양국 기관들이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우리 측에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 김의겸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redi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