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한국당 의원 5·18 망언…역사인식 그대로 보여줘"

기사등록 2019/02/11 09:52:5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국회 윤리위 통해 징계해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6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2.11.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유자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비하 발언과 관련해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하며 정말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쏟아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이) 허위사실 유포죄로 유죄확정 판결을 받은 지만원씨가 거짓주장을 반복한 걸 방조했다"며 "그것도 모자라서 현직 의원들이 왜곡한 망언을 쏟아내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서 벌어졌다"고 개탄했다.

이어 "상임위 발언은 아니라고 해도 국회의원들이 5·18과 관련해 생각할 수 없는 일들을 벌인 것"이라며 "이종명 의원은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됐다고 주장했고, 당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어이없는 일, 가짜뉴스다. 5·18 광주학살 참극은 우리 역사의 비극으로 또 다른 면에서 5·18 광주정신은 민주주의 역사의 커다란 자부심으로 욕되게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적당한 변명 속에 그대로 넘기려고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역사적 사실에 대한 해석은 달리 할 수 있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세는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 그리고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이 이들 의원들에게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그들에게 맡겨둔다고 하나, 의원들이 역사 왜곡을 폄훼하는 일을 국회 차원에서 그대로 놔둘 수 없다"며 "국회는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하고 바른미래당에서도 국회 윤리위 제소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pjh@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