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5·18 모독' 한국당, 형사·정치적 책임 물어야"

기사등록 2019/02/11 10:56: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한국당 당권주자, 정부 여당 공격 도 넘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제5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9.02.11.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유성엽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11일 이른바 '5·18 모독'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향해 "형사상 책임과 함께 정치적 책임을 묻는데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3명 의원이 지난주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 심각한 역사 왜곡과 망언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최고위원은 "이미 역사가 돼 버린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훼와 망언에 대해 심각하게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한국당 3명 의원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고 역사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각 당간 합의가 이뤄지고 있지만, 국회에서 취할 수 있는 최대한 조치를 강구해서 다시는 역사에 도전하는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함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당을 향해서도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주자들의 망언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과거를 자숙하고 반성하기는커녕 정부여당의 공격이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유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라면서 "비판하기에 앞서 스스로 겸허하게 되돌아보고 반성할 수 있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의 미국 방문에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국회가 공전되는 어려운 상황에서 방미인 만큼 미국을 제대로 설득해 달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도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윤곽을 잡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gogogirl@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