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마크롱 대통령 현장 도착(종합2보)

기사등록 2019/04/16 04:32: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화재로 지붕 붕괴…성당 내 보석은 온전
부상자 보고되지 않아…대성당 주변 주민들 긴급대피

associate_pic4【로스앤젤레스=뉴시스】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출처=SettembriniG 트위처 캡처> 2019.04.15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 중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규모 화재가 발생했다.

르피가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오후 6시50분께 시작됐다. 이번 화재로 파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에서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다.

경찰은 대성당 주변에 있던 관광객과 시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고 소방대는 화재 현장으로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앙드레 피노 노트르담 대성당 대변인은 "화재는 오후 6시50분께 발생했다"며 "모든 것이 불타고 있다. 건축물의 뼈대가 되는 13세, 19세기 조형물이 불타 버렸다"고 말했다.

피노 대변인은 "다행히 노트르담 보석들은 피해가 없었다"며 "보석들은 성당의 성기실에 보관하기 때문에 화재에 비교적 안전하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5일 오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 불이 발생한 데 대해 "우리의 일부가 불타는 것 같아 슬프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마크롱 대통령은 당초 이날 오후 8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취소하고 곧바로 화재 현장으로 향했으며 오후 8시15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에두아르 필립 총리와 리샤르 페랑 하원의장도 현장을 찾았다.

associate_pic4【파리=AP/뉴시스】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화재는 오후 6시50분께 발생했다. 2019.04.16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프랑스 2TV는 경찰을 인용, 방화가 아닌 사고로 불이 났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화재 현장을 지켜보던 일부 시민들은 울먹거리는 등 깊은 충격에 빠졌다고 르피가로는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성당으로 매년 1300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빅토르 위고의 1831년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 배경이 된 장소로 1804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황제 대관식이 이곳에서 거행됐다. 노트르담은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ksk@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