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화재···문화재청, 목조 건축물 등 469건 점검

기사등록 2019/04/16 09:45:1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숭례문, 2008년 2월 화재-2013년 5월 복원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계기로 문화재청이 국내 문화재들을 긴급 점검한다. 화재에 취약한 국가지정문화재는 목조 건축물 등 469건으로 파악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16일 지방자치단체에 소방시설 등 방재시설의 신속한 가동성 확보, 안전경비원을 통한 현장점검 강화를 청했다. 문화재청이 직접 관리하는 궁궐,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등의 소방시설도 점검 중이다.

동해안 산불 이후 계속 가동하고 있는 문화재 안전상황실 운영도 강화한다. 지자체, 돌봄단체, 안전경비원이 현장에서 화재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suejeeq@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