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거짓말하는 사람 제일 싫어…김관영 물러나야"

기사등록 2019/04/24 18:39:2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하루만에 말 뒤집는 것 있을 수 없어"
"사보임 계 제출 안 되도록 몸으로 막겠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자당 소속 국회 사법개혁특위 간사 오신환 의원에 대한 사·보임계를 제출했다는 소식을 접한 유승민 의원, 오신환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과를 찾아 확인한뒤 아직 제출되지 않았음을 알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9.04.24.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윤해리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사보임 계가 제출이 안 되도록 몸으로 막겠다"며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 전 대표는 24일 오후 국회 의사과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결정한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판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여러번 하고 하루만에 말을 뒤집었다. 민주화됐다고 자부하는 정당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원총회 직후에 표결 직전까지도, 당론이 아니기 때문에 오 의원을 어떤 이유로든 사보임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제가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거짓말하는 사람이다. 동료 의원들한테 거짓말로 모든 것을 속였기에 이 문제를 묵과할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정치적으로 원내대표가 동료 의원들을 이렇게 거짓말하고 속이는 중요한 잘못을 저지른 데 대해선 책임 지고 즉각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게 맞다고 본다"라고 촉구했다.

또 "최대한 사보임 계가 제출 안되도록 막고 설사 제출되더라도 국회법에 따라서 국회의장께 이는 결코 허락할 수 없는 사보임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며 "국회의장이 안 하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유 전 대표는 "다수의 횡포로 몰아붙이는 (상황이) 20대 국회에서 발생하는 걸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해서도 오 의원과 권은희 의원 두 분이 사개특위에서 충분히 검토해왔고, 저희 안이 반영되도록 하는 차원에서 오 의원이 사보임을 거부하고 있기에 관철되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whynot82@newsis.com, brigh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