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러시아 환영 만찬 생략?…첫날 대외 일정 없어

기사등록 2019/04/24 21:48:2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숙소 도착 후 외부에 나오지 않아
북러 정상회담 25일 오후 열릴 듯
회담 전후 오찬 진행 가능성 무게
비핵화 공조 심도 있는 논의 예상

associate_pic4【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환영행사를 마치고 러시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블라디보스토크·서울=뉴시스】김지훈 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의 첫날을 차분하게 마무리하는 모습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점검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5시)께 전용열차편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의장 행사를 마친 후 숙소와 정상회담장이 마련된 루스키 섬 내 극동연방대학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환영만찬과 공연관람 등의 일정을 소화할 거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그가 타고 다니는 리무진 차량은 움직이지 않고 있다.

associate_pic4【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용 열차를 타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사진은 김 위원장이 타고온 전용열차. 2019.04.24. 20hwan@newsis.com
이날 김 위원장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됐던 투르트네프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부총리급)가 바이칼 아무르 지역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나가게 되면서 일정이 변경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숙소에 도착한 이후 내부에 머물고 있다. 이날 오후 8시2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9시20분)께 북측 숙소에서 승합차 4대가 빠져나갔으나, 이때도 김 위원장의 차량은 움직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숙소에서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김평해(간부부장)와 오수용(경제부장),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총참모장 등 수행원들과 함께 다음날 있을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점검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4【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25일 오후 1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2시)께를 전후해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을 계기로 오찬이 진행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심도 있게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북러 접경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한 후 러시아TV '로시야'와의 인터뷰에서 "당신의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많은 문제 등 의견을 교환하고, 이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나가는데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거라고 믿는다"며 비핵화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associate_pic4【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위해 열차를 타고 24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경호원이 김 위원장의 차량앞에 대기하고 있다. 2019.04.24. 20hwan@newsis.com
두 정상은 또한 큰 틀에서의 교류 협력 확대 의사를 확인하고, 전통적 우호 친선 관계 발전 의지를 과시할 전망이다. 다만 이날 정상회담에서 공동선언문이 채택될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오는 27일 오전에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무는 동안 극동지역 최대 규모인 연해주 해양관과 러시아 태평양함대 등을 시찰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26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회담을 마친 후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으로 예상된다.


jikime@newsis.com, fin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