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태권도 선수 보호 장치 강화…경기 당일 무작위 계체

기사등록 2019/05/15 12:25:5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1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버밀리온 그랜드 룸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제30차 정기총회. (사진 = WT 제공)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세계태권도연맹(WT)이 장애인 선수 보호 장치를 강화했다. 무리한 체중 감량 시도를 줄이기 위해 경기 당일 무작위 추첨을 통해 한 번 더 계체를 시행하기로 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1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버밀리온 그랜드 룸에서 제30차 정기총회를 열고 경기규칙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WT는 현재 비장애인 겨루기 선수들에게만 적용되는 무작위 계체 규정을 장애인 선수에게도 적용하기로 했다.

장애인 선수들도 경기 전날 해당 체급에 출전하는 선수가 모두 계체를 하고, 당일에도 경기 시작 두 시간 전에 추첨을 통해 일정 숫자의 선수들이 다시 한 번 계체를 하도록 했다. 이 때 해당 체급 기준 중량에서 5% 이내로 초과하는 것은 허용한다. 하지만 기준 중량에서 5%가 초과하면 실격 처리된다.

WT는 "단기간의 급격한 체중 감량 시도를 줄이는 효과를 기대해 장애인 선수 보호 장치를 강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1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버밀리온 그랜드 룸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제30차 정기총회. (사진 = WT 제공)
WT는 '월드태권도팀선수권'(World Taekwondo Team Championships) 대회 명칭을 '월드태권도월드컵팀챔피언십'(World Taekwondo World Cup Team Championships)으로 변경했다.

또 연령대별로 세분화해 공인품새, 자유품새로 나눠 치르던 품새대회에 18세 이상이면 나이 구분 없이 참가할 수 있는 남녀 개인전, 페어전, 단체전 등 4개의 경기 방식을 추가했다. 새로 추가된 경기 방식에서는 공인품새와 자유품새를 각각 시연해야 한다.

이번에 추가된 방식은 오는 6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처음 열리는 품새월드그랑프리 대회에 적용한다.

하지만 내년 덴마크에서 열리는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는 기존의 공인품새와 자유품새 방식으로 나눠 개최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1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버밀리온 그랜드 룸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제30차 정기총회. (사진 = WT 제공)
이번 총회에서는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경과보고도 이뤄졌다.내년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는 7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 동안 마쿠하리 메세 홀에서 개최된다.

WT의 다음 총회는 2020년 10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개최한다.


jinxiju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