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에 "24시간내 법안철회 안하면 살해"협박

기사등록 2019/06/12 07:42:4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2일 대규모 시위 및 파업 확산

associate_pic4【홍콩=AP/뉴시스】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0일 기자회견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전날 10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를 벌인데 대해 람 장관은 계획대로 법안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강경 자세를 나타냈다. 2019.06.10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4시간내 범죄인 인도법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살해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현재 수사 중이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람 행정장관은 물론 법무장관 격인 율정사 사장 역시 같은 협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협박범은 두 사람에게 가족들까지 죽이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람 장관은 11일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및 학생, 직장인, 상인들이 파업을 벌이는데 대해 "극단적인 행동을 하기 전에 홍콩사회와 젊은이들에게 무엇이 좋은 일인지 다시한번 철저히 숙고해달라"며 법안 추진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10일 기자회견에서도  "홍콩에 정의를 세우고 국제적 의무를 이행하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법안)가결 절차를 계속 밟을 방침"이라고 언명했다.

하지만 이날 50여개의 복지기관 및 종교기관 종사자 2000여명도 파업을 결의했다고 SCMP는 전했다. 교사 노조도 파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대규모 시위를 주도했던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 민진)은12일부터 입법회 주변을 둘러싸고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SCMP는 이처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입법회 의장이 11일 범죄인 인도법안 처리 일정을 공개하면서, 오는 20일에 법안 표결을 강행하겠다고 밝혀 시민들의 분노를 더 자극했다고 지적했다.


aeri@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