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심의 연기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결단코 지지"

기사등록 2019/06/12 23:52: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홍콩 주민 권리와 자유 충분히 보장" 강조
미국 비판에는 "내정간섭" 강력 반발..."강경조치 행사" 묵인도

associate_pic4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이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에 관한 중국 정부의 강경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출처: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12일 홍콩에서 거센 반발에 부딪히면서 심의를일시 연기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의 통과를 "결단코 지지한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을 주재, 홍콩에서 범죄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도록 하는 '도망범 조례(逃犯條例)' 개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입법회 청사를 포위하면서 심의가 늦춰진데 대해 "지난 이틀간 이 자리를 통해 분명히 답했다. 재차 강조하건대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특구정부의 2개 조례 개정 작업을 굳건히 지지한다"고 언명했다.

겅솽 대변인은 홍콩 특구정부가 입법회를 에워싼 시위 군중에 자진 해산하고 법규를 준수하라고 경고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무력을 사용, 강제진압에 나서는데 찬동하는가는 질의에는 "그렇다. 홍콩 특구 관원이 이미 최신 진전 상황을 언론에 설명했다. 관련 내용을 참고하라"면서 "홍콩 번영과 안정을 해치는 어떤 행위도 홍콩의 주류 여론이 반대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 필요하면 강경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묵인하겠다는 자세를 분명히 했다.

또한 겅솽 대변인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도망범 조례' 개정안이 입법회를 강행 통과할 경우 홍콩의 '1국2체제(一國兩制)' 하에서 고도의 자치가 이뤄지는지를 다시 따져봐야 한다고 경고한 것에는 "홍콩과 연관된 사안은 중국 내정에 속한다"며 "그럴 권한을 가진 국가와 기구, 개인은 없다. 어떤 형태로든 홍콩 문제와 중국 내정에 개입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겅솽 대변인은 "홍콩이 중국에 귀속한 이래 '1국2체제', '항인치항(港人治港), 고도의 자치 원칙이 철저히 시행되고 있다"며 "홍콩 주민이 향유하는 갖가지 권리와 자유는 법에 의해 충분히 보장되고 있다. 미국 측이 이런 사실을 존중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겅솽 대변인은 발언 말미에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특구 정부의 '도망범 조례' 개정안 등 2개 법안을 성립 추진을 계속 확고히 지지하겠다고 재삼 밝혔다. 

전날에도 겅솽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미국 국무부가 '도망범 조례' 개정안이 "홍콩의 자치를 훼손하고 인권과 자유, 민주주의 가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위험성이 있다"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에도 드세게 맞받아쳤다.

그는 "미국이 홍콩 문제에 이러지 저러니 논평하는 행위에 결단코 반대한다"며 언행을 자제하는 것은 물론 어떤 형태라도 홍콩 문제와 중국 내정에 간여하는 것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 중앙정부가 계속 홍콩 특구정부의 조례 개정 추진을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주장, 강행할 방침을 확인하기도 했다.


yjjs@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