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할머니에 달걀 10여차례 던진 60대 구속

기사등록 2019/06/13 17:57:5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경기 평택경찰서

【평택=뉴시스】이병희 기자 = 맞은 편 건물에 사는 이웃 할머니에게 수차례 달걀을 던진 60대가 구속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3일 상습폭행 혐의로 A(61)씨를 구속했다. 

A씨는 4월28일부터 지난달 23일까지 맞은 편 빌라에 사는 이웃 주민 B(83·여)씨를 향해 10차례에 걸쳐 달걀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이 사는 3층짜리 빌라 옥상에 몸을 숨긴 채 맞은 편 건물에 나온 B씨를 향해 달걀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B씨가 달걀을 직접 맞은 적은 없었다.

동네에서 폐지 줍는 문제로 갈등이 생겨 2년 전부터 사이가 좋지 않았던 두 사람은 모욕·폭행 등으로 서로 112 신고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B씨를 신고했던 경우는 170차례, B씨가 A씨를 신고했던 경우는 90차례에 달한다.

경찰은 목격자 조사와 옥상에서 달걀을 던지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A씨의 집에서 CCTV 영상에 나온 피의자가 입었던 옷과 모자, 주차장에서 발견된 깨진 달걀과 일련번호가 같은 달걀 등도 확보했다.

A씨는 줄곧 혐의를 부인하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B씨가 자꾸 욕하고 괴롭혀서 그랬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지난해에도 B씨를 때려 입건된 적이 있고, 최근 달걀 투척 등 정도를 벗어난 행동을 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heee9405@naver.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