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나경원 경제청문회 요구에 “경제는 없고 정쟁만 보여”

기사등록 2019/06/16 14:59:3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추경 무작정 반대는 경제위기 또다른 한 축 될 것"
“추경 수정·개선 필요하면 국회서 하라, 문 열려 있어"

associate_pic4【울산=뉴시스】박일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2018.10.26.  pih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나경원 자유한국당의 대국민호소문과 관련해 "추경을 무작정 반대하고 막아서는 행위야말로 경제위기의 또 다른 한축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제 청문회부터 먼저 국민에게 보여드리고 그 다음에 추경심사에 돌입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에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그들의 주장에는 정작 '경제'는 온 데 간데 없고 '정쟁'만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기 부양을 위한 선제적 대응이 시급하다. OECD와 IMF도 지금의 추경안보다 더욱 확장된 추경을 권고했을 정도다. 원인과 진단, 처방은 나와 있다"며 "무엇보다 처방의 집행이 기약 없이 늦어지는 것이 지금의 가장 큰 리스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정권추경'이라 힐난하며 추경집행의 시급성을 외면하고 있는데, 정작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당시 현재 추경규모의 두 배에 가까운 11조 6000억원의 추경이 집행되었던 것을 잊었는가. 경기하방 리스크를 목전에 두고 정쟁은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국회를 무한정 공전시키며 추경을 무작정 반대하고 막아서는 행위야말로 경제 위기의 또 다른 한축이 될 것이다. 책임지는 제1야당이라면 최소한 경제와 민생을 막아서지는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주장대로 수정이 필요하고 개선이 필요한 추경안이라면, 하루빨리 국회로 돌아와 이를 심사하라. 국회를 향하는 문, 국민을 향하는 문은 오늘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lje@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