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직무유기' 박남춘 인천시장 압수품 검토 후 소환예정

기사등록 2019/07/12 11:39:46 최종수정 2019/07/12 13:10: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압수수색 당시 탁도계는 정상 작동 확인

associate_pic4【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붉은 수돗물' 사태 책임과 관련 인천상수도사업본부와 공촌정수장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11일 오후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 정문에서 압수한 물품들을 나르고 있다. 2019.07.11. kms0207@newsis.com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경찰이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으로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소환해 조사한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박 시장과 김모 전 상수도본부장을 소환해 직접 조사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들에 대한 조사는 최근 압수수색에 대한 확보한 자료들의 조사가 끝나고, 검찰과의 협의를 마친 뒤 이뤄질 예정이다.

경찰은 또 전날 압수수색 당시 탁도계는 정상 작동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탁도계는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적수 사태 당시 탁수계 고장원인에 대해서는 관계자 등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전 9시 15분께 인천 미추홀구 상수도사업본부 사무실과 서구 공촌동 공촌정수장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수사관 20여명을 상수도사업본부와 공촌정수장에 각각 10여명씩 보내 두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동시에 실시했으며, 압수수색은 4시간이 넘게 진행됐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폐쇄회로(CC)TV, 수계전환과 관련된 일지 등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associate_pic4【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박남춘 인천 시장이 18일 오전 인천시청 브리핑에 피해 주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9.06.17. (사진=인천시 제공) kms0207@newsis.com
적수 현상은 지난 5월 30일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검사를 실시하며,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태로 1만5000여 가구와 160여개의 학교가 피해를 입었으며, 피해 민원 신고도 2만건을 넘었다.

또 적수 사태로 피부질환과 위장염 등을 겪고 있는 환자는 15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천시민단체는 최근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환경부와 인천시는 지난달 18일 붉은 수돗물 원인 조사 브리핑에서 "탁도계 고장으로 정확한 탁도 측정이 어려웠다"고 발표한 바 있다.


hsh335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