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쑨양, 2위로 골인해 금메달(종합)

기사등록 2019/07/23 20:52:4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랍시스 실격으로 자유형 200m 2연패 성공
중국팬 환호, 다른 나라 선수들은 야유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 고범준 기자 = 2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200m 결승 경기, 금메달을 차지한 중국 쑨양이 환호하고 있다. 2019.07.2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쑨양(중국)에게 행운이 따르고 있다.

쑨양은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3을 기록했다.

8명이 치른 결승전에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은 이는 쑨양이 아닌 다나스 랍시스(리투아니아)였다. 랍시스는 1분44초69로 쑨양에 앞서 레이스를 마쳤다.

전광판을 응시하던 랍시스는 1위에 자신의 이름이 오르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금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새 챔피언의 탄생은 1분도 안 돼 없던 일이 됐다. 재공지된 순위에서 랍시스의 이름 옆에 실격을 의미하는 DSQ(Disqualified)가 표기됐다. 장내 아나운서는 랍시스가 부정 출발로 실격됐다고 설명했다.

규정에 따라 랍시스가 순위표에서 제외되면서 금메달은 2위로 골인한 쑨양에게 돌아갔다. 2017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은 2연패이자 이번 대회 2관왕(자유형 200m·400m)이다.

쑨양은 랍시스를 포함한 모든 선수들이 빠져나간 풀에 혼자 남아 손으로 물을 치는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중국팬들은 바뀐 순위에 환호성을 지른 반면, 다른 국가팬들과 선수들은 쑨양을 향해 야유를 퍼부었다.

쑨양은 초반에 힘을 비축한 뒤 후반에 승부를 보는 전략을 택했다. 50m 구간을 8명 중 최하위에 해당하는 24초97로 돌면서 경쟁자들의 추이를 파악했다.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이영환 기자 = 2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중국 쑨양이 금메달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19.07.23.20hwan@newsis.com
100m 구간까지도 쑨양은 속도를 올리지 않았다. 51초73으로 반환점을 돌 때 순위는 6위였다. 선두 클라이드 루이스(호주)와 딱 1초차였다.

탐색전을 마친 쑨양은 본격적으로 체력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빠른 페이스로 줄줄이 앞선 선수들을 제치면서 마지막 50m를 앞두고 1위로 올라섰다.

랍시스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랍시스와 쑨양은 육안으로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나란히 골인했다. 하지만 랍시스의 실격으로 금메달은 쑨양의 몫이 됐다.

은메달은 세 번째로 들어온 마츠모토 가츠히로(일본)가 차지했다. 기록은 1분45초22.

마틴 말유틴(러시아)과 던컨 스콧(영국)은 1분45초63으로 공동 동메달을 가져갔다.

hjkwo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