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캐나다, 홍콩시위 관련 중국에 경고

기사등록 2019/08/13 05:30:1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홍콩=AP/뉴시스】12일(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오른쪽 눈에 안대를 붙인 시위대가 경찰의 고무탄 발사로 한 여성이 실명한 것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11일 홍콩 경찰이 고글을 착용한 한 여성 시위자에게 고무탄을 쏴 고글을 깨고 들어간 탄환이 여성을 실명시킨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2019.08.12.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이른바 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함에 따라 중국 당국의 개입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과 캐나다가 중국에 신중한 접근을 촉구하고 나섰다.

호주 A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위와 관련해 어떠한 폭력적인 탄압도 용납될 수 없다며 중국에 경고했다.

매코널 대표는 트위터에 "베이징이 자치권과 자유를 잠식하려 하자 홍콩 국민들이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며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완전히 용납될 수 없을 것",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라고 적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홍콩 시위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 당국에 시위를 신중히 다룰 것을 촉구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토론토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중국이 홍콩에서 정당한 우려를 가진 사람들을 매우 신중하고 정중하게 다룰 것을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chkim@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