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공항 재개…다수 항공편 여전히 '취소상태'

기사등록 2019/08/13 09:01:0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공항 대변인 "탑승수속 재개"

associate_pic4【홍콩=AP/뉴시스】12일(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 5천여 명의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앉아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은 성명을 통해 이번 시위가 공항 운영을 “심각하게 방해했다”고 밝히며 이후 홍콩발 항공편에 대한 모든 탑승 수속 서비스를 중단했다. 2019.08.12.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은 13일 오전부터 공항 운영이 재개됐다.

이날 AFP 통신에 따르면 홍콩 국제공항 대변인은 "탑승 수속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항 측은 13일 오전 6시(현지시간) 운항을 재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입국장에 설치된 항공편의 비행 상태를 알려주는 게시판에는 '탑승 예정'이라는 문구와 함께 이륙 시간이 표시됐다.

다만 공항 홈페이지에 따르면 13일 대부분 항공편은 여전히 취소된 상태다.

앞서 11일 저녁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 가운데 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안구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지자 분노한 시민들이 공항으로 집결했다.

이에 공항 측은 11일 오후 4시30분을 기점으로 모든 항공편 운항을 중지했다. 총 180개 항공편이 결항돼 사실상 홍콩 공항이 폐쇄됐다.

한편 지난 6월9일 시작된 송환법 반대 시위는 10주째 이어졌고, 중국의 무력 개입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sophis73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