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모여 협력 논의 "소재 국산화 위한 분업"(종합)

기사등록 2019/08/13 15:40: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 청취 간담회가 열린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기업 대표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08.06.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대기업 및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갖고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대·중소기업간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등 4개 대기업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10개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이번에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를 겪으면서우리 경제에 화두로 떠오른 것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라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번 일본 사례처럼 글로벌 밸류체인에 있는 특정 국가가 몽니를 부릴 경우 얼마나 쉽게 가치사슬이 무너질 수 있는지 목도했다"며 "미국과 중국 간 통상 갈등, 브렉시트 등 세계 무역질서를 흔드는 사안이 많아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더 거세지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이번 사태를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으려한다"며 "전략적 핵심품목의 국산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어 "소재·부품·장비의 독립은 대·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으로 그 길을 마련할 수 있다"며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품목을 제안하면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생산하고 대기업이 구매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현재 중기부는 상생협의회를 통해 품목·기술별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대기업 수요에 맞춰 1:1로 매칭해주는 양방향 판로지원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대기업 측에서는 소재 등 국산화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를 위해 대기업들은 ▲세제·금융지원 확대 ▲국가 주도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로드맵(Road Map) 수립 ▲중기부 주도의 우수 기술 평가·사업화 지원 ▲국산화 완성 기술에 대한 보호 및 판로개척 지원 ▲기업 간 기술교류 확대 등을 요청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달 중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를 설치하고, 산하에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pyo000@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