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 속 상승 출발

기사등록 2019/10/09 23:39:3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중 무역협상 기대가 커지면서 상승 출발했다.

이날 오전 10시24분(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7.61포인트(0.64%) 상승한 2만6331.65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75포인트(0.76%) 오른 2915.1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7.94포인트(0.87%) 상승한 7891.55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한 소식에 촉각을 세웠다. 이 가운데 장초반 미중 양국이 합의를 이룰 것이라는 낙관적인 기대가 우세를 차지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측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면 중국이 미국과 부분적인 무역합의를 체결하는 데 열려 있다고 보도했다.

파이넨셜타임스(FT)는 중국 공무원들이 부분적인 거래에 도달하기 위해 미국 농산물 구입을 늘리겠다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 주요 지수는 미국이 중국 정부기관과 기업을 추가로 블랙리스트에 올리는 등 제재 여파로 급락했었다.


sophis73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