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호주 재무장관 면담…9조 통화 스와프 연장 논의

기사등록 2019/10/19 12:49:5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호주 재무장관·WB 총재 양자 면담
"한-호주 중앙은행 협력 강화키로"
"WB 韓 사무소, 기술 허브로 발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조쉬 프라이덴버그 호주 재무장관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19.10.19.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photo@newsis.com

【워싱턴D.C.=뉴시스】김진욱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호주 재무장관을 만나 내년 2월 만기가 도래하는 9조원 규모의 한-호주 통화 스와프(Swap) 연장 여부를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조쉬 프라이덴버그 호주 재무장관 겸 자유당 부대표를 면담했다. 기재부는 "양측은 통화 스와프 관련 중앙은행 간 금융 협력 강화 노력을 적극 지지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프라이덴버그 장관은 "양국은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대외 의존도가 높은 등 비슷한 점이 많다. 교역·안보 등 분야에서 밀접한 협력 관계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양국 간 교역·안보 관계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양자 협력뿐 아니라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등 다자 협의체에서의 협력도 지속하자"고 답했다. 한국과 호주는 IMF·WB에서 같은 이사실에 소속돼있다.

특히 양측은 한국의 신남방 정책과 호주의 인도·태평양 전략이 대상 지역과 협력 내용 등에서 공통점을 갖고 있으며 상호 협력할 수 있는 점이 많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호주는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국제기구에서 파푸아뉴기니 지원을 위한 협력을 제안했다. 홍 부총리는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양국은 수소경제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프라이덴버그 장관은 에너지·교통 분야에서 수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호주의 산·관·학 협업을 통한 수소경제 구현 노력을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9월 양국 산업부가 작성한 수소 분야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 관련 기술·개발(R&D) 및 시범 사업 등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이 활성화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와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신탁 기금을 통해 한국의 개발 경험을 활용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WB 한국 사무소를 '혁신과 기술 허브(Hub)'로 발전 시켜 한국의 혁신 기술을 개발도상국 개발도 연계하기로 했다. 또 제19차 국제개발협회(IDA-19) 재원 보충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맬패스 총재는 "한국 정부의 관심 사항을 중심으로 협력을 더욱 확대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str8fwd@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