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최초 국군 소장 진급…강선영 육군항공작전사령관

기사등록 2019/11/08 14:26:1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2019년 후반기 장성급 장교 인사 단행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강선영 소장. 2019.11.08. (사진=국방부 제공)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여성 최초의 국군 소장 진급자가 나왔다. 강선영 준장이 여성 최초 소장으로 진급, 육군항공작전사령관으로 부임하는 영예를 안았다.

정부는 8일 2019년도 후반기 장성급 장교 인사를 단행했다.

강선영(항공), 김주희(정보), 정의숙(간호) 등 여성 3명이 승진했다.

강선영 준장은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했으며 육군항공작전사령관으로 일하게 된다. 강 신임 소장은 60항공단장,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을 거쳐 현재 항공학교장으로 일하고 있다.
 
김주희 대령은 정보병과 최초의 여성장군으로 발탁됐다. 김주희 신임 준장은 국군심리전단 단장, 국방정보본부 정보기획과장, 연합사 지구사 정보계획처장을 거쳐 현재 수도방위사령부 정보처장으로 근무 중이다.

국군간호사관학교 28기로 임관해 국군수도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정의숙 대령도 장군(준장)으로 진급했다.

이 밖에 현 해군교육사령관인 이성환 해군중장이 해군 작전사령관으로 임명됐다.

육군소장 강창구, 김현종, 박양동, 박정환, 허강수 등 5명은 중장으로 진급했다. 이들은 군단장과 국방개혁비서관 등으로 부임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김주희 준장. 2019.11.08. (사진=국방부 제공)
육군준장 강선영 등 15명, 해군준장 유근종 등 2명, 공군준장 박웅 등 4명 등 모두 21명이 소장으로 진급했다.

육군대령 고현석 등 53명, 해군대령 구자송 등 13명, 공군대령 권혁 등 11명 등 모두 77명이 준장으로 진급했다.

정부는 "특정분야에 편중되지 않은 능력위주의 균형인사를 구현한다는 원칙에 따라 작년에 이어 비(非)사관학교 출신 중 우수자를 다수 발탁해 사관학교 출신 편중 현상을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국가관과 안보관이 투철하고, 연합·합동작전 수행능력과 덕망을 고루 갖춘 우수자를 선발하는 데 주안을 뒀다"며 "군사대비태세와 전투력 발전에 진력한 자, 군 본연의 임무에 묵묵히 정진함으로써 선·후배 동료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운 인원을 우선 발탁했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