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베이스볼아메리카 선정 2019 MLB 올스타 선발투수로 뽑혀

기사등록 2019/11/08 16:33:5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LA 다저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3차전에 선발 출전해 1회 투구하고 있다.류현진은 1회 2점 홈런을 허용했으나 다저스는 6회에만 대거 7점을 뽑아내 8-2로 역전한 가운데 경기가 이어지고 있다. 2019.10.07.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류현진(32)이 미국 야구 전문 매체 베이스볼아메리카(BA)가 선정한 2019 메이저리그(MLB) 양대리그 통합 올스타의 선발 투수 중 한 명으로 뽑혔다.

BA는 8일(한국시간) 올해 메이저리그 양대리그 통합 올스타를 '퍼스트 팀'과 '세컨드 팀'으로 나눠 선정했다. BA는 '퍼스트 팀'과 '세컨드 팀'을 나눈 구체적인 기준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퍼스트 팀'에 선정된 선수들의 성적이 한층 준수하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게릿 콜,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함께 퍼스트 팀 선발 투수 5명 가운데 한 명으로 꼽혔다.

올해 29경기에 등판해 182⅔이닝을 던지면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빼어난 성적을 거둔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또 올해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나서기도 했다.

디그롬은 류현진과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 포함됐고, 콜과 벌랜더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의 강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류현진과 콜, 스트라스버그는 FA 시장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고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스트라스버그는 잔여 계약을 파기하고 옵트 아웃을 실행, FA 시장에 나왔다.

J.T.리얼무토(포수·필라델피아 필리스), 피트 알론소(1루수·뉴욕 메츠), 케텔 마르테(2루수·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알렉스 브레그먼(3루수·휴스턴), 마커스 세미엔(유격수·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코디 벨린저(LA 다저스),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 넬슨 크루스(미네소타 트윈스·이상 외야수)가 양대리그 통합 올스타 퍼스트 팀 야수진을 구성했다.

세컨드 팀 선발 투수로는 잭 플래허티(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소니 그레이(신시내티 레즈), 잭 그레인키(휴스턴), 찰리 모튼(탬파베이 레이스), 맥스 셔저(워싱턴) 등이 이름을 올렸다.

셔저도 디그롬, 류현진과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최종 3인에 올랐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는 14일 발표된다.


jinxiju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