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설명글 세월호, 목포로 떠날 채비… 배수작업 한창반잠수식 선박에 실린 세월호가 완전히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최종목적지인 목포신항으로 떠날 채비로 분주하다. 26일 오후 1시 현재 서월호 선체에 있는 해수와 잔존유 제거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세월호의 창문과 출입구, 구멍 등을 통해 해수가 빠져나오도록 하는 자연 배수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밀폐된 화물칸의 경우 구멍을 뚫어 배수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게 해양수산부 측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고정하는 고박 작업도 병행되고 있다. 배수 작업과정에서 잔존유가 계속 유출됨에 따라 방제 작업도 실시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반잠수식 선박 인근 선박에서 소화포를 바닷물에 뿌리고 있다"며 "세월호에서 나오는 기름을 분산시켜 자연 증발을 유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잔존유가 확산하지 않도록 3중 방제막을 쳐놓고 있다. 해경과 해양환경관리공단의 방제선 8척과 상하이샐비지 작업선 9척 등이 동원됐다. 3개 편대로 작업해역과 이동경로를 3중으로 에워싸 작업해역 3마일권 이상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고 있다. 해수 배출과 잔존유 제거 작업 등이 끝나고, 세월호 선체와 반잠수식 선박을 고박하면 목포 신항으로 이동할 준비가 마무리된다. 이 과정까지 3~5일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오는 28일 목포신항으로 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 채비가 모든 끝나면, 세월호는 87㎞ 떨어진 목포신항으로 옮겨진다. 반잠수식 선박이 평균 시속 4~5노트(시속 약 10㎞)로 항해하면 10시간 뒤 목포신항에 도착한다. 한편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거치되면, 해수부는 전문가를 동원해 정밀 조사를 한 뒤 미수습자 수색에 나설 예정이다. 또 인양과정에서 절단한 좌현 램프도 인양해 목포신항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sky0322@newsis.com

테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