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icon
이미지 설명글 국방부 "5·18 기무사 봉인자료도 푼다"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송영무 국방장관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특별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국방부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문상균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방부는 5·18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단을 구성하여 빠른 시일 내에 특별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특별조사단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등에서 참여 요청 시 이를 적극 수용할 것"이라며 "조사단 구성은 완료되면 추후 설명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아울러 "국방부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와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진실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5·18민주화운동관련 문서에 대한 확인과 확보 작업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관련문서를 확인하고 주요 관계자들의 증언이 주가 될 것을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5·18 진상규명을 뒷받침할 핵심 자료들이 상당수 존재할 것이라고 평가받는 기무사 존안자료와 관련해 "(기무사의 제공여부는) 저희가 지금 단계에서 말을 못 하지만 당연히 공개돼야할 부분이라고 본다"며 "확인될 것이고 국회에서 특별기구가 만들어지면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5·18관련 단체들은 기무사의 존안자료가 다 기밀로 봉인돼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기밀로 제한되는 것이 있는 줄로 안다"면서도 "그것은 관련 절차에 따라 해제할 부분은 적극 해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특별법과 관계없이 해제하는 절차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기밀해제 절차에 대해서는 "차관이 위원장인 군사기밀보호심의위원회가 있다"며 "위원회 구성원은 각군 참모차장, 국방부 실장, 정보본부장 등이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이 대표 발의해 국회에 계류 중인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요구한 '5·18진상규명위원회'에 대해서는 "국방부의 특별조사단과는 별도의 기구"라며 "국방부 특별조사단은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조사하는 기구"라고 말했다. 앞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 부대에 광주를 향한 출격 대기 명령이 내려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또 당시 전일빌딩을 향한 헬리콥터 기총 사격 사건 등 두 건과 관련한 특별조사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고 말했다. yoona@newsis.com

속보

icon

속보

icon

테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