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한문제 논의' 긴급회의 소집···북·미간 중재안 도출 관심

기사등록 2017/08/12 17:15:5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독일 베를린 수도 한 폭판에 자리한 북한 대사관. 독일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결의안과 유럽연합(EU) 법에 따라 북한 핵 개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도이체벨레, 쥐트도이체차이퉁, NDR, WDR 현지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우선 독일 정부는  베를린에 있는 북한 대사관의 임대업을 금지할 계획을 발표했다. 2017.05.10 (사진출처: 도이체벨레)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를 둘러싸고 미국과 북한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은 오는 14일(현지시간) 한반도 위기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임시회의(extraordinary meeting)”를 개최한다.

 신화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EU 대외관계청(EEAS)은 12일 성명을 통해 북한 문제를 다루기 위한 EU 정치·안보위원회(PSC) 긴급 임시회의가 오는 14일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정책 대표 주재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EU 28개 회원국이 유럽과는 멀리 떨어진 북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긴급 회의를 갖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EU는 군사적 행동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에 의한 한반도 비핵화 추진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따라서 이번 EU의 긴급회의를 통해 북-미 간 중재안이 도출될 지 주목을 끌고 있다.

 EEAS 성명서는 모게리니 대표가 지난 7~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뒤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10일 EU는 최근 북한의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북한 미사일 실험에 책임이 있는 개인 9명과 단체 4곳을 대북제재 명단에 추가했다. 이에 따라 제재 대상자들의 EU 내 자산은 동결되고, EU 여행도 금지된다. 이로써 EU의 대북 블랙리스트 명단은 개인 62명과 단체 50으로 늘어나게 됐다.

 EEAS 대변인은 지난 9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추가 도발 중단을 촉구하면서 미국 등 관련국에 대해선 군사적 행동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에 의한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요구했다.

 sangjooo@newsis.com

관련뉴스